<나의 큰 O는 logx야>라는 블로그 제목의 뜻

Posted by 적분 ∫2tdt=t²+c
2017.03.10 03:22 적분史

블로그를 만든지가 10년차가 되어가는데, 생각해보니 블로그 제목을 정하고 그 뜻을 설명해본적이 한 번도 없는듯 합니다. 짧게나마 제목이 이렇게 지어지게 된 경위를 소개하자면, 블로그를 처음 시작할 당시에 미약하게 컴퓨터를 공부하고 있었고, 또 그와 별개로 <<리만 가설>>[각주:1]이라는 책을 읽고 있었습니다. 알고리즘 같은걸 제대로 이해하고 있지는 못할때여서 맨날 프로그래밍 커뮤니티에서 시간복잡도가 어떻니 하는 얘기가 나와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눈팅만하고 있었지요. 


그러던 와중에 리만 가설 책 한 부분에서 소수의 갯수와 로그 적분 함수의 오차를 얘기하면서 빅O 노테이션을 설명해주었습니다. 친절하게 잘 풀어서 설명해준 교양서적 덕분에 고등학생의 머리로도 잘 이해할 수 있었고, 거기서 빅 O 노테이션을 이해하자, 시간 복잡도 문제도 쉽게 이해가 되어서 정말 기뻤던 게 기억에 남는군요. 마침 그때즈음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어서 제목을 지어야겠는데, 뭔가 내가 가장 배운 첨단의 것들을 이용해서 제목을 짓고 싶은 지적 허영심(고2병이 또...)이 발동되어서, 그때 이해했던 빅 O 표기법에 알고있던 가장 간지나는 함수이름은 로그를 섞어서 말도 안되는 제목을 지어내게 된 것이죠.


그래서 처음에는 정말 별뜻없고 말도 안되는 제목이라고 생각해서 남들이 의미를 물어봐도 침묵으로 답할 뿐이었습니다. 그후 한동안 블로그를 뜸하게 하다가, 대학에 입학하고 닫아뒀던 블로그를 부활시키면서 그 제목의 존폐여부에 대해서 치열하게 고민을 했습니다. 좋은 뜻을 가진 제목으로 새로 교체를 할 것인지, 기존에 있던 제목에 새로운 해석을 부여할 것인지, 아니면 그냥 내버려둘지 고민하며 그래프를 그리던 중에 log x의 기묘한 성질이 떠올랐습니다.



미분하면 1/x이 됩니다. 이 특징 덕분에 로그함수는 그 값이 커질수록 증가율이 점점 작아지다가, 마침내 증가를 멈출것 같지만, 멈추지는 않고 영원히 조금씩이나마 꾸준히 증가합니다. (그래서 로그 함수로 시간복잡도가 나오면 알고리즘 설계자들은 매우 기뻐하지요.)

그러다가 문득 저 자신의 성장을 곡선으로보면 어떤 곡선 같을까 하는 생각에 빠졌습니다.


노력한만큼 늘 결과가 나오는 선형일지, 노력한 것보다 더 월등한 결과를 보여주는 가파른 상승곡선일지 아니면 혹은 그 반대일지. 불행히도 세상은 노력한 만큼 결과가 나오지 않는 곳이고, 그 안에 사는 우리도 마찬가지겠지요. 그래서 성과가 나오지 않아 포기하고 싶을때도 자주 있을 겁니다. 그럴 경우 성장 곡선은 특정 지점 이후로는 y=c 처럼 상수함수가 되어 더이상 올라가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이런 세상일수록 y=log x처럼 점점 느려지기는 해도 결코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증가하는 성장 곡선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그래서 그 생각을 바탕으로 블로그 제목에 의미를 부여하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로 언젠가는 블로그 제목의 뜻을 설명하는 글을 써야겠다 늘 마음만 먹고 있다가 드디어 행동에 옮기게 되었네요. 지어진지 10년이 다 되어가는 제목이지만, 이제서야 여기에서 의미를 밝힙니다.


x가 커질수록 증가속도가 느려지지만, 그래도 계속 증가하는 log x처럼, 저도 시간이 흘러 그 속도가 느려지더라도 포기하고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발전하는 그런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의미에서 제 빅O는 log x라는 뜻의 제목을 지었습니다.

-나의 큰 O는 logx야..


  1. 존 더비셔, 박병철 옮김, 2006, <<리만 가설 - 베른하르트 리만과 소수의 비밀>>, 승산 [본문으로]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요즘 알고리즘을 공부하고 있는데 정말 멋진 말인 것 같습니다. 블로그를 둘러보니 정말 어려운 주제에 대해서 응용이 뛰어나신 것 같습니다. 혹시 알고리즘 공부의 팁이 있을까요? 너무 어려운데 잘하는 사람은 너무 많습니다. 다른 진도도 나가야 하는데 하루종일 한 문제만 붙들고 있을때도 있네요 ㅠㅠ
    • 공부에 왕도는 없는거 같아요. 특히 알고리즘 같은 경우는 깨달음이 올때까지 손으로도 계속 그려보고 머리 속으로도 그려봐야죠. 그래야 간신히 이해가 가는 경우도 많더라구요. 다른 잘하는 사람들도 귤덕님처럼 헤매던 때가 분명 있었을테니, 낙담하지 마시고 꾸준히 정진하시길 응원하겠습니다.
      • 귤덕
      • 2018.01.25 09:10
      감사합니다. 열심히 정진하도록 하겠습니다. 근데 혹시 티스토리 스킨은 직접 커스터마이징 하신 건가요? 너무 이쁘네여 제가 웹쪽 실력은 좀 딸려서...